© 2014. MOON SEUNG YEON ALL RIGHT RESERVED.

  • 블랙 페이스 북 아이콘
  • Black Instagram Icon
  • 블랙 구글 아이콘

Moon Seung-Yeon

1982 Born in South Korea

2007 E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 de Toulouse

Artist Seung-Yeon Moon graduated with TOP honors from E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s in Toulouse, France. Every moment now instantly becomes the past. Moon wants to capture the meaning of the time that unconsciously passes us by.

She suggests a break for everyone to have a thought and to appreciate the very moment through the eyes of her object and innocent animals that seemingly just jump out from fairy tales. Her works come with several distinctive personalities. Moon depicts huge eyes; she wants people to reflect themselves through the big eyes and to fall into the time of what they recall from those pupils. Animals in her paintings could be the best friend, family or your favorite pet; there is no hierarchy in the relationship and they stay forever together unlike the reality. The teacups appearing in her every art pieces are totally subjective according to each spectator; they may contain hot, cold, full, empty or even somewhere in the middle. Everyone interprets different facial expressions from the same look. She allows the public to have their own imagination of how they truly feel. The backgrounds of the artworks change over time because it reflects unique experiences or dramatic changes in artist’s own life. The fundamental belief of the artist, however, stays the same. She believes that real love is to take care of whom you care

현대인들의 삶에서 무심하게 흘러가는 시간의 의미를 동화 속에서 나온 듯한 초상화들로 표현하는 문승연 작가는, 프랑스 툴루즈 보자르에서 (E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 de Toulouse) 수석으로 졸업 후 국내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의 작품은 부드럽고 모호한 배경 속에 있는 사랑스런 소녀의 모습을 통해 불안정한 기억, 행복했던 기억마저 무너져 버리는 상처들을 안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에 물음을 던진다. 동물들이 곁에 있는 모습은 ‘비록’이라는 단어처럼, 불안감과 상처 속에서도 서로의 온기를 느끼고 살아가야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작가의 작품에서 주요 모티브로 등장하는 찻잔은 위로받고 싶은 자신의 삶에 따스한 온기를 더해주는 작가의 상징성을 부여한다.

형체와 비(非)형체의 기억들 모두 우리의 마음속에 존재하고, 자신의 삶이 가장 소중한 의미를 가지기 위해선 시간의 순행과 역행 사이에서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스스로 가치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누군가에겐 소중한 추억”, “누군가엔 가슴 아픈 추억” 그 모든 삶의 일들은 자신이 삶의 주인공이기 때문에 그 소중한 시간을 잃지 말고 살아가자는 메시지는, 무언가를 잃어가고 살아가는 우리시대를 따뜻하게 감싸주는 듯하다.

Moon

Seung Yeon